운동용 이어폰이라면 기기와 무선으로 연결하여 선 걸리적거림이 없어야하며, 특히 양쪽 유닛 간에도 무선 연결을 통해 목 뒷쪽에서 선이 거슬리는일이 없어야 편리하다. 여기에 땀이나 비 때문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방수를 지원해야 하며, 음질 또한 매우 중요한 부분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제이버드는 이러한 운동용으로 적합한 최적의 제품들을 다양하게 선보이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그 중 제이버드 런 제품은 완전 무선 형태로 구성되고 뛰어난 기능성과 훌륭한 음질을 제공하는 제품이다.

 

기본 4시간 재생에 충전 케이스를 이용해 2번 완전 충전이 가능하여 휴대용 전체 구성품을 모두 완전 충전할 경우 12시간을 사용할 수 있다. 여기에 한번 기기와 연결하고 난 후에는 케이스에 넣고 켜는 것 만으로 제품 전원과 스마트폰과의 연결이 가능하여 매우 편리하다.

 

 

 

 

 

 

 

 

한쪽 유닛의 무게는 6.83g으로 최근에 우후죽순처럼 등장하는 부담스러운 무게와 크기의 완전 무선형 블루투스 이어폰에 비해 매우 가볍고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다.

 

 

 

 

 

이어폰을 이용해 통화 기능만 이용할 것이 아니라면 음질 또한 매우 중요한 요소라고 할 수 있다. 저음에만 치중되어 밸런스가 엉망인 저가형 제품들과 달리 제이버드 런은 전체적으로 평탄한 밸런스와 선명한 사운드를 기본기로 갖추고 있어 운동을 더욱 즐겁게 해준다.

 

 

 

 

 

인이어 타입에 이어핏을 통해 매우 안정적으로 고정되며, 가벼운 무게감으로 걷기부터 런닝과 격렬한 운동까지 문제 없이 사용할 수 있다.

 

 

 

 

 

Jaybird APP을 이용해 사용자의 취향에 따라 이퀼라이저를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으며, 유명 스포츠 선수 또는 장르에 따라 원터치로 변경이 가능하여 매우 유용하다.

 

 

 

 

 

제이버드 런 블루투스 이어폰을 착용하고 가까운 공원에서 가벼운 조깅과 자전거 라이딩을 해보았는데, 안정적인 착용감과 좋은 음질로 높은 만족도를 느낄 수 있었다. 디자인과 음질, 편안한 착용감과 안정성을 모두 원하는 유저에게 추천하며 리뷰를 마친다.

 

※본 포스팅은 제이버드로부터 원고료를 제공받아 작성함.